전체 글 15

전자동 커피 머신 선택 가이드 : Fully Automatic Coffee Machine

전자동 커피 머신이라하면 아직도 부정적인 생각들이 많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저 역시 전자동 커피 머신을 처음 접할 때는 위생문제라던가, 맛의 품질을 놓고 의심을 품었으니까요. 이런 전자동 커피 머신을 제가 다룬지도 제법 시간이 흘렀고, 그 사이에 전자동 커피머신의 기술적인 부분도 크게 성장했습니다. 가정용으로 입문하기 좋은 커피머신에서 부터 상업용 머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자동 커피 머신에 대해서 글을 쓸 예정입니다. 가볍게는 100만원 이내의 커피머신이 있겠고, 중반정도인 500만원 대, 그리고 상업용으로 잘 알려진 것들은 천 만원대를 호가하는 시대에서 각각의 커피머신이 내세우는 장점과 활용법은 무엇인지도 말이죠. 제가 전자동 커피 머신을 추천할 때 가장 주요하게 보는 관점 네 가지는 아래와 같습니..

아카이아 저울 스마트 캘리브레이션

어느 날 부터인가, 저울이 춤을 추기 시작했습니다. 특히나 아카이아 펄S가 말이죠. 말그대로 저울의 측정값이 조금씩 늘어난다거나, 줄어든다거나, 그도 아니라면 측정값이 불안정하게 튀어오르고 나아가는 같은 무게를 다시 쟀더니만 결국 매번 다른 값을 나타내기 시작했습니다. (0.1g씩 오르내리는 저울을 보는 마음이란...) 그래서 찾았습니다. Smart Calibration On the Acaia Pearl and Lunar, it is possible to perform a quick calibration. Make sure your scale is in “weigh-only” mode. This mode displays the weight and nothing else, as “0.0”. You can ..

장비와 도구 2019.09.01 (2)

How Coffee Varietals and Processing Affect Taste

How Coffee Varietals and Processing Affect Taste 커피 품종과 프로세스가 맛에 끼치는 영향 I recently read James Hoffman’s fantastic book The World Atlas of Coffee and followed the also fantastic new Terroir course at the Barista Hustle web site. All of this reading motivated me to think a bit more about coffee varietals when I’m enjoying a cup of coffee. Previously, I had noticed some obvious taste differences be..

커피 2019.07.28

커피머신의 종류와 구분

커피머신의 다양한 종류를 구분해 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무엇보다 각자의 사용목적에 따라, 선호하는 취향에 따라 내가 필요한 장비이자 내가 쓰고 싶은 장비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그럼 커피머신의 종류와 구분에 대해 바로 알아보도록 할까요? 수동 커피 머신 (Manual Coffee Machine) 수동 커피 머신이라고 하면 조절 값의 수동화를 생각할지도 모르나, 전기적인 장치 없이 사람의 힘이나 조작만으로 커피를 만들어내는 장비를 수동 커피 머신이라 합니다. 여기에는 머신이라는 말보다는 '장비'나 '도구'가 더 맞을지도 모르나, 일정한 가압을 통해 에스프레소를 만들어 내는 장비를 통틀어 머신(machine)이라 써놓도록 하겠습니다. 단순하게는 원두커피를 그라인딩 하고, 머신에 포터 필터를 장착합니다..

장비와 도구 2019.07.14

홈카페를 위한 원두커피 그라인더 고르기

그라인더의 세부 스팩을 나열해가며 고른다면 그 어떤 그라인더를 추천해주기 어려울 지도 모릅니다. 그라인더의 기능에 초점을 두고서, 어떤 그라인더가 있는지 그리고 어떤 그라인더를 가정용/홈카페용으로 골라야 후회가 적은지 크게 3가지 모델을 나열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수동 그라인더와 자동 그라인더? 사람의 힘을 써서 원두커피를 갈아낸다면 말 그대로 수동 그라인더를 지칭하는 것이겠지요? 그리고 전기모터를 이용하여 원두커피를 분쇄한다면 자동 그라인더를 말하는 것이겠구요. 둘의 차이는 곧 생산성에 초점을 두고 있는지, 일부 감성적인 영역의 만족을 얻을 것인지, 그도 아니라면 예산의 범위에서 선택을 할 것인지 등으로 나뉩니다. 수동 그라인더를 자동그라인더로 개조하는 킷(kit)도 있고, 일부 매니아들은 수동 그라인..

장비와 도구 2019.07.07

스타벅스에 가면

거기는 커피숍인가 아니면 또 다른 문화공간인가요. 제법 커피 좀 마신다고 떠들어대면서, 으레 이런 질문들이 오갔을 터였다. 글쎄 스타벅스에 왜 가느냐고? 이번에는 스타벅스라는 것에 대해 한참이나 떠들어볼 요량이다. '어쨌든 나는 스타벅스 커피가 최고요. 거 씁쓸하니 좋잖아.' 아, 그렇죠. '그냥 눈에 자주 띄니까. 편하잖아요.' 역시, 그렇긴 하죠. '텀블러. 텀블러 살 돈이면 커피도 한 잔 마실 수 있으니까. 음료 바우처랑 텀블러 때문에 가요.' 그래, 그건 나도 가끔 어쩔 수가 없단 말이야. 스타벅스스타벅스스타벅스. 어쨌든 대한민국에서 커피 좀 마신다고 하면 스타벅스가 좋냐 싫으냐, 그게 좋은 커피냐 아니냐로 나뉘어 싸우는 꼴을 자주 접하게 된다. 어쨌든 커피라는 음료는 적당한 수준이면 좋지만 과하..

커피에세이 2019.06.12

작은 카페를 찾는 이유에 대해

작은 카페를 찾는다. 어떠한 마음으로 작은 카페를 찾을까. 정확하게는 어쩌다 그 카페의 문을 열고 들어가게 되고야 마는 걸까. 인테리어가 좋아 보여서, 또 다른 내 단골집이 되지는 않을까 하는 마음에. 그리고 상당수는 이미 꽤 유명한 집이기는 하다. (휴우-) 지친 몸과 마음을 잠시 잠깐이라도 기댈 그곳이라면 괜찮지 않을까. 누군가의 방해를 받고 싶지는 않으니까. 누군가는 모르는 나만의 것이어야 하는 이기심이 조금 더 크게 작용했으니까. 검색엔진에 걸려드는 수많은 맛집과 아기자기한 카페들. 언젠가 가봐야지 하고서는 어딘가에 스크랩을 한다. 그리고 잊는다. 그러다 보면 누군가의 입을 통해 그 이름이 나오게 되고, 나는 아차 싶었던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그런 일이 몇 번인가 있고 나서는 아예 저런 마음을 ..

커피에세이 2019.06.11

제게 취향을 강요하지 마세요

불편한 이야기 시리즈가 되지 않을까 하는 고민이 드는군요.(사실 전혀 고민하지 않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겠죠? 다 최소한의 면책을 마련하고자 인사치레로 하는 말이죠) 바로 본론입니다. 제발 부탁이니, "당신의 커피 취향을 남에게 강요하지 마세요." 네, 그게 전부입니다. 그럼 안녕! 하고서 글을 마무리 지을 수도 있겠지만 그러면 안 되겠죠. 네, 이건 진심이에요. 라즈베리, 블루베리, 가끔은 어떤 열대과일의 베리베리 스트로베리 아무도 몰라주는 베리 사실 알고 보니 그게 배리배리일지 베리베리일지 모르는 어떤 베버리지의 비밀 레시피 같은 플레이버리. 여러분은 커피 속에 있는 다양한 향미가 정말이지 엄청나게 많다는 걸 알고 계시나요? 기껏해야 저는 제 손가락과 발가락으로 겨우겨우 세어 볼 정도의 개수만 알고..

커피에세이 2019.06.10

철학 없는 킨포크(kinfolk) 철학 좇기

"커피 이야기를 하자고 해놓고선 갑작스레 웬 킨포크(kinfolk) 타령이냐고 물을지도 모르겠네. 하지만 잘 알겠지만 여느 커피 이야기꾼하고 내가 다르다는 건 잘 알고 있을 거야. 지금 내가 하는 이야기는 앞으로 내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의 9/10를 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할 이야기거든. 지금 당신이 찾는 진짜 커피라는 걸 좇고자 한다면 수없이 많이 널린 커피 관련 블로거들의 글을 보면 될 거야. 그들은 오늘도 치열하게 0.0001%를 추종하면서 살거든. 거짓말 아냐. 그전에 나는 이런저런 이야기를 늘어놓고서 생각과 개념에 대해 그리고 자신만의 확고한 틀이라는 실마리를 잡는 일을 할 거야." 글의 시작이란 이런 거다. 맛보기가 필요할지도 모른다. 생전 한국을 처음 방문한 외국인에게 맛있는 식사를 대접한다..

커피에세이 2019.06.10